여교사 엄마 ‘청부살해’ 시도 김동성에게 ‘2억5천만원’짜리 차를 선물하다.

김동성 내연녀 임모씨 김동성에게 고급외제차와 명품시계 선물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과 내연관계로 알려진 여교사(임씨)가 김동성에게 고급외제차(에스턴마틴)와 시계(로렉스)를 선물 한 것이 드러났다. 중학교 교사인 임씨는 친모를 살해해 달라며 심부름센터에 의뢰를 하였고, 업자에게 살인 청탁을 한 혐의로...